페어스톤
공지사항

 
작성일 : 20-02-17 16:36
리튬이온전지 시장 2030년 3000GWh 돌파 전망
 글쓴이 : 페어스톤
조회 : 122  

리튬이온전지 시장 2030년 3000GWh 돌파 전망

 

SNE리서치, 최근 보고서내고 전기차 중심으로 시장 성장 기대
세계 리튬이온전지 시장 전망.

리튬이온전지 시장 규모가 오는 2030년에는 3000GWh를 돌파할 전망이다.
13일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인 SNE리서치가 발표한 ‘리튬이차전지 주요 소재 업체 심층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 글로벌 리튬이온전지 시장 수요량은 총 3392GWh까지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198GWh 대비 약 17배로 폭발적인 시장의 성장이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SNE리서치는 리튬이온전지 수요 확대를 견인할 가장 큰 수요처로 전기자동차를 꼽았다.
지난 2018년 100GWh를 돌파한 전기차용 리튬이온전지는 2030년 30배 이상 증가한 3066GWh의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SNE리서치는 올해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이 194GWh 수준으로 성장하며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가 열릴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전기차 분야는 중국과 미국 시장의 위축으로 인해 업계의 우려를 샀다는 게 SNE리서치 측의 설명이다.
가장 큰 시장의 위축 원인은 전기차 보조금 축소다.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은 지방정부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중단했다.
자동차 제조사 별로 전기차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는 미국의 경우 가장 많은 전기차를 판매한 테슬라와 제너럴모터스(GM)의 보조금이 줄어들며 판매가 위축됐다. 미국은 제조사가 전기차 누적 판매량 20만대를 넘어갈 경우 분기별로 구분하여 보조금을 줄인다. 테슬라는 2019년 4분기를 끝으로 미 연방 정부의 보조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처럼 시장이 위축되는 상황에서도 자동차 업계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전기차 모델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올해 시장의 성장이 기대되는 이유다.
에너지저장장치(ESS) 역시 지속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SNE리서치는 지난해 12GWh 수준이었던 ESS용 리튬이온전지 시장이 오는 2030년까지 203GWh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ESS 시장 성장을 전망하는 가장 큰 원인은 해외 ESS 시장 성장이다. 지금까지 ESS 시장 성장을 견인해 온 것은 신재생에너지 연계 ESS 설치를 추진해 온 한국 시장이었다는 게 SNE리서치 측의 설명이다.
반면 장기적으로는 북미, 중국 등의 시장에서 신재생에너지 연계 ESS를 설치하며 시장 성장이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소형 전지의 경우 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든 모바일향 이차전지 외에 전동공구, E-모빌리티 등 정보기술(IT) 외의 수요처가 발생하며 새로운 시장성장이 예상된다. SNE리서치의 2030년 소형 LIB 시장 규모는 123GWh다. 소형 전지를 탑재하는 전기차를 포함할 경우 657GWh가 예상된다.
박찬길 SNE리서치 연구원은 “세계적으로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을 펼치고 있는데 이는 내연기관 자동차의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이 전기차이기 때문”이라며 “전기차 외에도 ESS 시장 성장 및 소형 전지의 새로운 수요처가 발생하며 지금과 차원이 다른 수준의 이차전지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기신문 : 2020년 02월 13일(목)

 
   
 



본사 : 서울시 금천구 시흥3동 984번지 22동 235호 l 공장 : 서울시 금천구 시흥3동 984번지 22동 214호
TEL : 02-802-7908 l FAX : 02-802-7910 l E-mail : kkeumm@daum.net
사업자등록번호 : 104-05-440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