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어스톤
공지사항

 
작성일 : 20-08-17 11:18
전남형 미래먹거리 사업으로 이차전지 육성
 글쓴이 : 페어스톤
조회 : 48  
전남형 미래먹거리 사업으로 이차전지 육성
전라남도, 이차전지 플랫폼 구축사업 기획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전라남도가 이차전지를 중심으로 미래먹거리 육성에 나선다.
7일 전라남도는 윤병태 정무부지사와 산학연 전문가, 지자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차전지 플랫폼 구축사업 기획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은 이차전지 시장이 2030년까지 300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해당 산업을 전남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됐다.
전남도는 지역의 비교우위 여건을 활용해 이차전지 산업을 발굴하고 국가 예산에 반영시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용역 결과 이차전지 관련 산학연 전문가들은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중대형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 기반 부재 해결을 지적했다.
전남도도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 인프라 구축을 기획해 정부에 건의 중이다.

소재산업에 강점이 있고 포스코 케미컬 등 이차전지 소재 기업의 투자와 함께 e-모빌리티·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 이차전지 시장 수요도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향후 지속해서 사업이 확대되면 전남을 중심으로 한 이차전지 소재부품 산업의 기반이 갖춰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고회에 참석한 손동기 포스코 케미컬 상무와 유지상 전자부품연구원 차세대전지연구센터장, 구회진 한국전지산업협회 본부장 등도 중대형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 필요성에 공감하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의견을 제시했다.
또 나주 혁신 산단에 추진 중인 ‘EV·ESS 사용후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화’에 대한 추진상황과 향후 발전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2차연도에 접어든 리사이클링 산업화 사업은 국내 배터리 회사를 비롯해 에너지 밸리 입주기업들도 관심이 많은 사업이다.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는 “전남은 소재와 부품 측면에서 강점이 있고,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이차전지 전담팀도 만들었다”며 “이차전지 소재부품 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세계적인 이차전지 완제품 생산기업을 유치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전기신문: 2020년 07월 08일(수)

 
   
 



본사 : 서울시 금천구 시흥3동 984번지 22동 235호 l 공장 : 서울시 금천구 시흥3동 984번지 22동 214호
TEL : 02-802-7908 l FAX : 02-802-7910 l E-mail : kkeumm@daum.net
사업자등록번호 : 104-05-44095